HOME >>  BBS >> 사랑방  로그인  회원가입

2018.3.3
젬젬  2018-03-03 00:50:23, 조회 : 48, 추천 : 11

마음에
심한 감기가 걸렸다.
가늠 할 수 없는 깊이로 추락하던 내 모든것들은
너무 아파 숨 도 쉴 수 없었던 시간들.
언제나 겉으론 평온했다.

혼자만 앓아야 하는 홍역.
쉽사리 풀리지 않는  매듭.

수없이 기도했던 날들
아~
내 기도는 아직 푸른 사다리를 만들지 못했나보다.
누구나 감당 할 수 있는 만큼의 삶의 무게를 주신다고 했는데 내 어께가 그분 보시기엔 감당 할 수 있다고 여기시나보다.
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  추천 조회
Notice  회원가입을 적극 권장합니다  [5]  젬젬 2007/07/03 148 1654
462  아~ 벌써 시월이네    젬젬 2019/10/02 0 0
461  2018.3.14    젬젬 2018/03/14 10 50
 2018.3.3    젬젬 2018/03/03 11 48
459  오랫만에    젬젬 2017/10/16 14 83
458  2017.2.5    젬젬 2017/02/05 19 136
457  시월    젬젬 2015/10/12 137 420
456  어쩌다    젬젬 2015/09/15 22 376
455  오월    젬젬 2015/05/14 20 370
454  호스피스병동    젬젬 2015/01/08 23 252
453  11월은.    젬젬 2014/11/03 29 282
452  구월 첫 날    젬젬 2014/09/01 35 208
451  ....    젬젬 2014/06/15 0 3
450  오월    젬젬 2014/04/30 59 340
449  봄비를 아시나요    젬젬 2014/04/28 48 291
448  .....    젬젬 2014/04/24 0 2
447  잔인한 사월    젬젬 2014/04/18 38 244
446  봄날은 간다    젬젬 2014/04/10 41 314
445  버킷리스트    젬젬 2014/02/15 38 241
444  품위있는 인생    젬젬 2014/01/18 37 277

    목록보기   다음페이지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24]   [다음 10개]
           
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zero
  admin Copyright @2004 산촌갤러리 All Rights Reserved. Powered by J@SKO